'동상이몽2' 아들 정안 "강경준, 호칭 문제로 고민"...장신영 "미안해" 눈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장신영의 아들 정안이가 강경준에 대한 호칭 문제로 고민한다고 밝혔다.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장신영, 강경준 부부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장신영은 출산 후 처음으로 외출에 나섰고, 쇼핑 후 큰아들 정안을 불러냈다.

동상이몽 [SBS 캡처]

장신영은 "요즘 삼촌을 잘 안 부르는 것 같더라. 불편하냐"고 물었고, 정안이는 "부르는 게 무섭다"고 말했다. 그 말에 장신영은 놀랐고 "왜, 삼촌이라고 부르는 게 어색하냐"고 말했다.

정안이는 고개를 끄덕였다. 장신영은 인터뷰에서 "요즘 아들이 호칭 문제로 고민이 많은 것 같다. 그 말을 듣는데 가슴이 쿵 내려앉더라. 내가 아들에게 괜한 문제를 안겨준 것 같아 미안했다"고 말했다.

영상을 보던 강경준은 "동생이 크고 있으니까, 왜 나를 아빠라고 부르지 않냐고 할까봐 고민이 많은 것 같다. 그런데 나는 그냥 정안이가 편한대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