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가슴수술 의혹 부인 "엑스레이 찍어 보여줄 수도 없고" 억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선미가 가슴수술 의혹을 부인했다.

선미는 29일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본인등판'에 출연해 자신과 관련한 의혹을 해명하고 악플에 솔직한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선미가 '본인등판'에 출연해 가슴수술 의혹을 부인했다. [사진=원더케이]

선미는 지난해 워터밤 행사에서 찍힌 직캠을 보며 "이 행사 이후 내 이름을 검색하면 제일 위에 '선미 가슴수술'이 뜬다. 엑스레이를 찍어서 보여줄 수도 없고. 가슴 수술은 안 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미는 "그 정도 크기가 아니다. 몸에 비해 있다보니 의심을 많이 하시는데"라며 가슴수술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

또한 악플러가 남긴 '이 노래 이후로 족족 망하는 중'이라는 댓글에도 "뭐야 이 XX. '날라리' 1위 했어"라고 당차게 받아쳐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지난 29일 선미는 새로운 싱글을 발매하며 컴백을 알렸다. 신곡 '보라빛 밤 (pporappippam)'은 발매와 동시에 멜론, 벅스, 지니 등 각종 음원차트에서 상위권을 석권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