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윌슨, 선수단에 셋째 임신 자축 커피 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 외국인 투수 타일러 윌슨이 세 아이의 아빠가 된다.

윌슨은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 앞서 선수단에 커피 40잔을 돌렸다.

LG 트윈스 외국인 투수 타일러 윌슨이 30일 KT 위즈와의 경기에 앞서 선수단에 커피 40잔을 샀다. [사진=정소희기자]

LG 구단은 "윌슨의 아내가 셋 째 아이를 임신했다"며 "윌슨이 이를 자축하는 의미로 선수단에 선전을 기원하는 커피를 샀다"고 설명했다.

윌슨은 지난 2018년 LG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했다. 이해 LG의 팀 명인 '트윈스'처럼 쌍둥이 아들을 얻어 화제를 모았다.

윌슨은 구단을 통해 "아내가 셋째를 임신해 너무 기쁘다. 큰 선물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쌍둥이 아들 두 명이 형 또는 오빠가 될 텐데 정말 많은 기대가 되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