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브루노 "동시간대 다른 프로 출연...겹치기 안돼 못 나왔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브루노가 그동안 '불타는 청춘'에 출연하지 않았던 이유를 밝혔다.

30일 방송한 SBS '불타는 청춘'에는 브루노가 오랜만에 여행에 합류하는 모습이 담겼다.

브루노는 "마지막 여행이 크리스마스 스페셜 파티였다. 반년 전이다. 그동안 MBN의 다른 예능 찍었는데 시간이 겹쳐서 못나왔다. 한국에 그런 룰이 있나보다. 독일은 그런 룰이 없다. 너무 오고 싶었다"고 출연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불타는청춘 [SBS 캡처]

이어 "형님들이 나한테 배신자라고 할것 같다. 욕좀 먹을것 같다"며 긴장했다.

제작진은 "동시간 출연 프로그램은 어떻게 된거냐'고 물었고, 브루노는 "'친한 예능' 시즌1이 종영 됐다. 이어서 가려고 했는데 시청률이 생각보다 많이 안나와서 시즌2를 할건지 모르겠다. 방영일이 토요일로 바뀌었다. 이제 겹칠 이유가 없다. '불청' 찍으면서 고생스럽다는 생각도 했는데 다른거 하다보니까 이건 완전 그냥 여행이다. 즐기는 거라는거 알게 됐다"고 말헀다.

브루노는 "같은 시간 방송인 것을 몰랐느냐?"는 출연진들의 돌직구에 "알았는데...그렇게 됐다"고 작게 말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