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정인선·강민혁, '85년생' 원작 新 드라마 주인공 물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배우 정인선, 밴드 씨엔블루 강민혁이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주인공 물망에 올랐다.

3일 복수의 방송관계자에 따르면 정인선과 강민혁은 최근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출연 제안을 받고 긍정 검토 중에 있다.

강민혁(좌), 정인선(우)이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에 출연한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85년생'은 카카오에서 인기리에 연재된 웹툰으로, 31세 여자 웹툰 작가가 출판사 대표이자 어린 시절 첫사랑인 남자를 다시 만나는 내용을 담고 있다. 30대의 삶과 고민, 그 속의 세밀한 감정을 그려낸 작품이다.

정인선은 극중 웹툰 작가 서지원 역을, 강민혁은 출판사 대표 이승유 역을 제안 받았다. 정인선은 올 초 끝난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이후 약 6개월 만에 차기작을 결정했다. 또한 강민혁은 군 제대 이후 첫 작품으로 '85년생'을 선택했다.

'85년생'을 원작으로 한 이 드라마는 카카오M과 메리크리스마스가 함께 제작하며, 디지털 숏폼 형식으로 만들어 질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