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결승타' 키움, 난타전 끝 KT 제압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난타전 끝에 KT 위즈를 제압했다.

키움은 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의 경기에서 10-6으로 이겼다.

기선을 제압한 건 KT였다. 1회말 1사 만루에서 장성우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선취점을 뽑았다.

키움은 4회초 홈런포로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서건창이 동점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1-1로 균형을 맞췄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사진=정소희기자]

양 팀은 이후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KT는 4회말 2사 2루에서 황재균의 1타점 2루타, 멜 로하스 주니어의 2점 홈런으로 4-1의 리드를 잡았다.

KT는 5회말 홈런포로 격차를 벌렸다. 1사 후 배정대가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5-1로 달아났다.

키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6회초 무사 1·2루에서 서건창의 1타점 적시타, 김하성의 1타점 2루타, 이정후의 내야 땅볼, 박병호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 등을 묶어 순식간에 5-5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의 균형은 곧바로 깨졌다. KT는 6회말 무사 2루에서 조용호가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6-5로 다시 앞서갔다.

끌려가던 키움은 8회초 공격에서 경기를 뒤집었다. 무사 3루에서 김하성의 1타점 2루타, 이정후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7-6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키움은 9회초 공격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무사 1·2루에서 박준태의 1타점 2루타, 김하성의 1타점 희생 플라이, 이정후의 1타점 적시타가 연이어 터지면서 10-6까지 도망갔다.

키움은 이후 9회말 KT의 마지막 저항을 잠재우고 10-6의 승리를 지켜냈다.

조이뉴스24 수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