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타점 맹타' 이정후 "병호 형 믿고 편안하게 임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가 맹타를 휘두르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이정후는 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 3번타자 우익수로 선발출전해 5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이정후는 4회 세 번째 타석에서 중전 안타로 타격감을 조율한 뒤 승부처 때마다 해결사로 나섰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사진=정소희기자]

팀이 3-5로 뒤진 6회초 무사 2·3루에서 내야 땅볼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인 뒤 6-6으로 맞선 8회초 무사 2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스코어를 7-6으로 만들었다.

이정후의 활약은 계속됐다. 팀이 9-6으로 앞선 9회초 1사 1·3루에서 또 한 번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3타점 경기를 기록했다.

키움은 이정후를 비롯한 주축 타자들이 제 몫을 해주면서 KT를 10-6으로 제압했다.

이정후는 경기 후 "팀이 전날 패해 타점 기회가 오면 좀 더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며 "8회 결승타는 내 뒤에 (박) 병호 형이 있기 때문에 해결해야 한다는 부감감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정후는 또 "우익수 방면으로 땅볼만 만들자는 생각으로 배트를 돌렸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수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