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논란' 김민아, 아청법 위반으로 고발 당해 "수치심 무시"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남중생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방송인 김민아가 보수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보수성향의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7일 오후 12시30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김민아를 아동청소년 성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민아 [사진=SM C&C]

이들은 문제가 됐던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의 '왓더빽 시즌2' 3회 방송분에 대해 "모든 질문과 답변이 담긴 영상은 오로지 재미만을 위해서 방송이 되었고 그 어디에도 공익정보다 유익함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문체부 디지털소통제작과의 영상편집자는 자막을 넣는 등 영상 편집과 검수 과정에서 성희롱 발언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다. 하지만 문제가 되는 부분을 삭제하지 않고 오히려 자극적인 부분을 살려 호기심을 유발하는 방송을 내보냈고 그 과정에서 상대 남자 중학생이 느낄 수치심과 사안의 심각성에 대해서는 무시해도 된다고 인식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채널은 재미만을 추구하며 먹방이나 하는 개인 유튜브 채널이 아니다. '대한민국 정부 공식'이란 타이틀을 걸고 전세계인이 스마트폰 터치 한번으로 접근할 수 있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그래서 코너 진행자와 방송 영상제작자를 관리 감독할 의무를 지니는 최종 책임자의 무게는 더욱 무거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들은 문제의 성희롱성 발언을 한 김민아는 물론이고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의 최종 책임자 대통령 문재인과 문화체육부장관 박양우를 각각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직무유기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월1일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 '왓더빽 시즌2'에서 공개된 영상 속 김민아는 중학교 남학생에게 "혼자 있을 때 뭐해요?", "그 에너지는 어디에 풀어요?" 등 의 질문을 했다. 이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미성년자에게 적절하지 않은 성희롱성 발언이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이에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 측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한 후 지난 1일 사과글을 게재했다. 또 김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