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보는' 김현주, '언더커버'→'지옥' 캐스팅…한계 없는 열일 행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현주가 연상호 감독의 '지옥' 출연을 확정 짓고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YNK엔터테인먼트 측은 29일 "김현주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의 민혜진 역할로 출연을 확정 지었다"라고 밝혔다.

이번 '지옥'을 통해 처음으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에 도전하는 김현주는 연출을 맡은 장르물의 대가 연상호 감독은 물론 유아인, 박정민 등과 호흡하며 역대급 조합을 예고하는 등 대중들의 관심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김현주가 연상호 감독의 '지옥'에 출연한다. [사진=YNK엔터테인먼트]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하는 지옥의 사자들을 맞닥뜨리게 된 사람들이 갑작스런 지옥행 선고를 받으며 겪게 되는 초자연적 현상을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반도',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공동 각본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품격 있는 아우라와 연기력으로 꾸준히 대중에게 신뢰를 얻고 있는 김현주는 전작 '왓쳐'에 이어 다시 한번 변호사로 돌아온다. 김현주가 맡은 민혜진은 새진리회와 그들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집단인 '화살촉'의 행태에 맞서는 법무법인 소도의 변호사다. 이번 작품을 통해 보여줄 김현주의 강렬하고 눈을 뗄 수 없는 연기가 극에 긴박함을 자아낼 예정이다.

무엇보다 김현주의 열일 행보가 눈길을 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부터 최근 출연을 확정한 JTBC 새 드라마 '언더커버'까지 연달아 캐스팅 소식을 알림으로써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는 것. 오랜 내공으로 다져온 노련한 연기력으로 브라운관은 물론 넷플릭스를 통한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김현주라는 이름을 다시 한번 각인시킬 그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지옥'은 추후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