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과 타협NO, 옳은길 가겠다" 신현준, 前매니저 명예훼손 고소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신현준이 30일 전 매니저인 김광섭 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30일 신현준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평안은 "금일 신현준씨는 김모씨에 대하여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명예를 훼손하였다는 내용의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죄로 성북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신현준이 입장문을 발표했다.

신현준은 "먼저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tvN '미쓰 코리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신현준 [사진=정소희기자]

그는 "저 신현준은 지난 30년간 배우로 생활하며 분에 넘치는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면서도 "어려운 일을 겪은 적도 있었다. 짧지 않은 경험을 통해서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연예인의 이미지가 훼손되는 것이 얼마나 치명적인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는 점이다. 설령 거짓이라도 폭로가 거듭될수록 피해를 보는 것은, 익명성 뒤에 숨어있는 폭로자가 아니라 저와 제 가족이라는 것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신현준은 전 매니저인 김모씨와 관계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1991년경 처음 만나 친구가 됐고, 1995년부터 2000년까지 저의 로드매니저로 지냈다. 그 후 10년 정도 헤어졌다가 김모씨가 기획사를 차렸다며 도와달라고 하여 2010년부터 6년 동안 소속배우로 이름을 올려 주었다"는 것.

하지만 신현준은 "김모씨가 과거 제 주변에 많은 폐를 끼친 것을 알게 되어 수년 전에 관계를 정리했다. 그런 사람이 수년간 잠적했다가 최근 갑자기 나타나, 저에 대하여 거짓된 주장을 하고 자신이 피해자라며, 저를 악의적으로 흠집 내기 시작했다"라며 "저와 제 가족들은 정신적으로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으며. 오늘 고소를 통해 당분간 힘든 나날을 지내게 될 것"이라고 고소를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적당한 선에서 좋게 마무리하라는 조언도 받았다. 하지만, 저는 타협하지 않으려고 한다. 연예인의 생명과도 같은 이미지를 인질로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는 것은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생각한다"라며 "배우의 사생활을 안다는 이유만으로 그것을 악의적으로 편집해 폭로하여 사익을 챙기려는 행위도 근절되어야만 한다고 생각한다. 얼마나 힘든 길이 될지 알지만, 이러한 신념으로 거짓과는 타협하지 않고옳은 길을 가겠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씨는 27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신현준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 강남경찰서에 접수했다. 김씨는 소장을 통해 신현준의 매니저로서 여러 일을 했지만 본인에게 돌아온 건 엄청난 피해와 손해 뿐이어서 고소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9일 신현준으로부터 제대로 된 정산을 받지 못했으며, 신현준 모친의 개인적인 심부름을 하는 등 13년 동안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13일에는 '신현준이 2010년께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정황이 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하 배우 신현준 입장문

안녕하세요. 신현준입니다.

먼저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너무나 죄송한 마음입니다.

저 신현준은 지난 30년간 배우로 생활하며 분에 넘치는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반면 어려운 일을 겪은 적도 있었습니다. 짧지 않은 경험을 통해서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연예인의 이미지가 훼손되는 것이 얼마나 치명적인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는 점입니다.

설령 거짓이라도 폭로가 거듭될수록 피해를 보는 것은, 익명성 뒤에 숨어있는 폭로자가 아니라 저와 제 가족이라는 것도 잘 알고 있습니다.

저와 김모씨는 1991년경 처음 만나 친구가 되었습니다. 그 인연으로 1995년부터 2000년까지 저의 로드매니저로 지냈습니다. 그 후 10년 정도 헤어졌다가 김모씨가 기획사를 차렸다며 도와달라고 하여 2010년부터 6년 동안 소속배우로 이름을 올려 주었습니다.

그러나 김모씨가 과거 제 주변에 많은 폐를 끼친 것을 알게 되어 수년 전에 관계를 정리하게 되었습니다. 그런 사람이 수년간 잠적했다가 최근 갑자기 나타나, 저에 대하여 거짓된 주장을 하고 자신이 피해자라며, 저를 악의적으로 흠집 내기 시작했습니다.

저와 제 가족들은 정신적으로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으며. 오늘 고소를 통해 당분간 힘든 나날을 지내게 될 것입니다.

적당한 선에서 좋게 마무리하라는 조언도 받았습니다.

하지만, 저는 타협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연예인의 생명과도 같은 이미지를 인질로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는 것은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생각합니다.

배우의 사생활을 안다는 이유만으로 그것을 악의적으로 편집해 폭로하여 사익을 챙기려는 행위도 근절되어야만 한다고 생각합니다.

얼마나 힘든 길이 될지 알지만, 이러한 신념으로 거짓과는 타협하지 않고 옳은 길을 가겠습니다.

2020. 7. 30. 신현준 올림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