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인도 안 하는 기관이 왜 필요한가"…예탁원, 국회서 '뭇매'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 사태로 인해 한국예탁결제원이 국회에서 뭇매를 맞았다.

미래통합당 성일종 의원은 지난 29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이명호 예탁원 사장에게 "불러주는 대로 받아 적기만 하는 한국예탁결제원은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질타했다.

성 의원은 "예탁원이 잘못해서 옵티머스 사모펀드 피해가 더 늘어났다"며 "관리를 소홀히 한 예탁원 때문에 시스템이 붕괴됐고, 정부의 실패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

성 의원은 또한 "확인도 하지 않고 오는 대로 등록만 해주면 (공공기관인) 예탁원이 왜 필요한가"라며 "예탁원을 없애고 그 기능을 민간으로 넘겨야 한다"고 질타를 이어갔다.

이에 이 사장은 "옵티머스자산운용에서 보낸 서류를 그대로 믿고 했다. 운용사의 자료를 바탕으로 업무를 한다"며 "공공기관의 막중한 소명을 다해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사과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