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업타운 '다시만나줘' 받쓰 성공…황정민 취향저격 먹방(종합)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놀라운 토요일' 황정민이 구수한 입담과 확고한 먹방 취향으로, 박정민은 '받쓰' 능력자 재능으로 대활약을 펼쳤다.

1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에는 영화배우 황정민, 박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황정민과 박정민을 만난 MC들은 "예능에서 보기 힘든 투샷이다. 정말 팬이다"고 놀라워했다.

'놀라운 토요일'에 황정민과 박정민이 출연했다. [tvN 방송화면 캡처 ]

이날 황정민은 대학 동기 신동엽에 대해 "예나 지금이나 의외인 사람 같다. 신동엽 외모가 진중한 느낌은 살짝 없는데 대학생 때 전체 동아리 회장을 맡았다. 지금도 리더십이 있어서 '놀토'를 오래 이끄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신동엽은 "의외의 끝은 황정민이다. 학창 시절에 연기를 한 번도 안 하고 늘 스태프로 일만 하다 졸업 후 갑자기 영화에 나왔다. 연기를 어떻게 할지 걱정했는데 너무 잘하더라"라고 덧붙여 폭소를 선사했다.

연서시장 라구오일파스타를 걸고 펼쳐진 첫 번째 라운드에서는 레이디 가가와 블랙핑크가 함께 한 'Sour Candy(사워 캔디)' 가사가 문제로 출제됐다. 레이디 가가의 팝송이 문제로 출제된다는 이야기에 멤버들은 당황했고, 황정민은 "파스타 싫어한다"고 말했다.

문제가 출제된 구간은 블랙핑크가 부른 파트로 '뜻밖의 표정 하나에 넌 당황하겠지/비싼 척이란 말들로/날 포장한 건 너야'였다.

박정민은 뛰어난 촉으로 가사를 해석하고 문장까지 완성하며 받쓰 능력자의 면모로 멤버들을 당황 시켰다. 반면 황정민은 텅빈 받쓰와 함께 구수한 노래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찬스 속 결국 성공했다. 파스타를 먹은 황정민은 "맛있다. 딱 한 젓가락만"이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김치를 건네 웃음을 안겼다.

고등어무조림을 건 두 번째 라운드 노래는 업타운의 '다시 만나줘'였다. 정답은 '오로지 너 내곁에 없는 너/내가 버린 너/너만이 나와 함께 할 수 있는/그런 사람이야'였다.

멤버들은 '너만이 나와 함께 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야'는 쉽게 맞췄지만 앞 구절을 찾는데 헤맸다. 오답이 속출한 가운데 황정민은 취향 저격인 고등어무조림 국물이 졸아들까봐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황정민은 "내가 쓴 글자도 안 보인다"며 공복에 예민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난항 속 마지막 시도 끝에 결국 정답 맞히기에 성공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