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김강훈 "전현무와 예능서 첫만남, 카메라 꺼지면 짜증 많이 내" 솔직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강훈이 전현무와의 첫만남을 회상했다.

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김강훈과 유이가 출연했다.

김강훈은 "7년전 현무 삼촌과 예능에서 첫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프로가 가상 가족같은 프로였는데, 현무 삼촌이 아빠였다"고 말했다.

전참시 [MBC 캡처]

이에 전현무는 "그때도 엄청 먹었다. 라면을 3개를 끓여 손으로 막 집어 먹었다"고 김강훈에 대해 회상했다.

MC들은 김강훈에게 "당시 현무 삼촌 카메라 꺼지면 어땠냐"고 물었고, 김강훈은 "짜증을 엄청 냈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