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꽃이 되려나봐요"…가족과 화목한 일상 공개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개그맨 정주리가 화목한 일상을 공개했다.

정주리는 12일 인스타그램에 "우리, 꽃이 되려나봐요. 공감과 위로가 되는 채널이 되겠습니다"라는 글과 영상,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사진 속 정주리는 남편, 세 아이와 청색 옷차림으로 맞춰 입고 미소를 짓고 있다. 영상에서는 세 아들과 손을 잡으며 행복한 모습을 자랑했다.

정주리 가족 [사진 = 정주리 인스타그램]

정주리는 '때론 빛이 되고 때론 비가 되는 너희지만 엄만 알아. 그런 너희가 있어 꽃이 될 수 있다는 걸'이라는 문구를 넣었다.

2015년 결혼한 정주리를 세 아들을 두고 있다. 최근 tvN '신박한 정리'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