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긋난 한일관계…끝나지 않은 춘식의 시간 '시사직격'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지난 2018년, 대법원이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을 연이어 내렸다. 아베 총리는 ‘있을 수 없는 판단’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이후 한일 관계는 악화일로를 걸어왔다.

일본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와 백색 국가(수출우대국) 제외로 사실상 보복조치를 단행했고, 한국은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WTO 제소로 맞섰다. 그로부터 2년여가 지났다.

시사직격 [사진 = KBS]

일본 정부와 기업은 여전히 배상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수교 이래 최악으로 치달은 한일 관계 역시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그러는 동안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시간은 계속해서 흐르고 있다.

14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하는 KBS1 '시사직격'에서는 지난 2019년 10월 방영한 ‘한일관계 인식과 이해, 춘식의 시간’에 이어 강제동원 배상판결의 의미를 확인하고 역사와 정치 등 복잡하게 얽히고설킨 한일관계를 해석해본다.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