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6' 김원준, 극강 동안 외모 '충격'...ITZY 유나와 "30살차"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원준이 극강의 동안 비주얼을 자랑했다.

14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6'에서는 원조 가수로 김원준이 출격했다. 1973년생으로 지난 1992년에 데뷔한 김원준은 방부제 외모를 뽐냈다.

MC 전현무와 김원준의 투샷을 지켜보던 연예인 판정단은 "가장 불리한 사람은 전현무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히든싱어 [JTBC 캡처]

김원준보다 4살 어린 전현무는 "내가 동생이에요"라고 외치며 "가까이 오지 마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걸그룹 ITZY(있지) 막내 유나에게 시선이 쏠렸다. 전현무가 "2003년생 유나와 김원준씨가 30살 나이 차이가 난다"고 말하자 출연진은 충격을 받았다.

ITZY 멤버 예지는 김원준을 아냐고 물어보자 "어릴 때 운동회 응원가로 '쇼'를 많이 들었다. 치어리딩 같은 걸 해서 이 노래는 기억한다"고 답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