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신문 '천부교 신앙신보', 올해 발간 65주년 맞아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종교신문 천부교 신앙신보가 올해 창간 65주년을 맞았다.

1955년 1월 26일 창간된 신앙신보는 천부교의 진실한 소리를 담기 위해 2월 7일 창간호 발행을 시작했고, 2020년인 올해 65주년을 맞으며, 종교신문으로 자리 잡았다.

종교주간지로서 서울에서 두 번째 정식 등록된 신앙신보는 1978년 제1000호 발행과 2004년 시대의 흐름에 맞춘 인터넷 신문서비스 개시를 거쳐 2005년 1월 지면을 최종 확장(1955년 2면에서 2005년 8면으로 확장)했다. 신앙신보는 천부교의 국내외 이슈와 행사, 경전, 천부교의 역사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어린이를 위한 주니어 코너를 함께 운영 중이다.

[사진=신앙촌]

이처럼 신앙신보는 홈페이지를 통해 천부교의 정확한 정보를 효율적으로 전한다는 점을 인정받아 ‘웹 어워드 코리아 2018’에서 방송∙신문 분야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둔 바 있으며, 같은 날 천부교 홈페이지는 사용자 편의를 고려한 웹 환경을 인정받아 종교 단체분야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천부교 신앙신보 관계자는 “1955년에 창간된 천부교 신앙신보는 ‘우리는 진실의 전파자임을 자부한다’라는 사시(社是)를 통해 종교신문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다”라고 전하며, “앞으로도 천부교 역사의 중심에서 진실을 전하고 교인들의 진실한 신앙생활을 위한 종교신문의 역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앙신보는 지난 23일 천부교 신앙생활에 도움이 될 이슈와 천부교의 역사 정보 등을 담은 제2585호를 발행했으며, 신앙신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이뉴스24 정미희기자 jmh@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