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뚱' 김민경, 남다른 골감각…이천수 "어릴때부터 했으면 대표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모든 운동분야에서 남다른 감각을 보이고 있는 개그우먼 김민경이 축구에 도전했다.

16일 공개되는 '오늘부터 운동뚱'에서는 축구 슈팅에 도전하는 김민경의 모습이 그려진다.

뜨거운 뙤약볕 아래 운동복 차림으로 등장한 김민경은 2002년 월드컵 주역인 이천수 선수의 등장에 반가운 표정으로 인사를 나눴다.

'오늘부터 운동뚱' 개그우먼 김민경이 남다른 골 감각을 드러냈다. [사진=오늘부터 운동뚱]

그러면서 "나를 가르치고 싶으십니까?"라고 물었고 이천수는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제가 봤을 때는 이미 가지고 있다. 자세도 좋고"라며 예리한 눈썰미를 드러냈다.

이어 이천수는 "축구는 몸을 쓰는 운동"이라며 몸싸움 시범을 보이기 위해 김민경의 어깨를 밀었다. 하지만 조금의 미동도 없자 깜짝 놀라며 "밀리지 않아. 어우~ 세네!"라고 당황했다. 그리고 잠시 후 본격적인 훈련이 시작되고 슈팅 자세를 가르치던 이천수는 "어릴 때부터 했으면 대표팀이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공을 찰 때마다 골대로 이어지자 "내면에 축구가 있다"라며 뿌듯해 했다.

전설의 거미손 이운재도 못 막는다는 골을 날린 김민경의 모습은 16일 오후 6시 유튜브 채널 '오늘부터 운동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