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코로나19 때문에 물러설 순 없었다"…가슴 울린 소감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나훈아 스페셜' 나훈아가 첫 비대면 콘서트를 마친 뒤 소감을 털어놨다.

3일 방송된 KBS 2TV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스페셜-15년만의 외출'에서는 나훈아와 제작진의 6개월간 공연 준비 과정이 공개됐다.

나훈아가 첫 비대면 콘서트를 진행한 이유와 소감을 공개했다. [사진=KBS]

나훈아는 지난 1일 15년만에 방송에 출연해 인생 최초 언택트 공연인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를 진행했다. 출연료 없이 진행한 이번 방송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 시청률 29%를 기록했다.

이후 나훈아는 이훈희 KBS 제작2본부장과 함께한 인터뷰를 통해 가수 인생 50년 역사 처음으로 비대면 콘서트를 진행한 이유, 성공적으로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훈희 본부장이 "야외 공연으로 기획했다가 언택트 공연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을 때, 공연을 안하실 줄 알았다"고 입을 열자, 나훈아는 과거 자신의 일화를 공개했다.

나훈아는 "군대 위문공연을 갔을 때 비가 너무 와서 전기가 끊겼다. 그 때 비상등 켜놓고 공연을 했다. '에라이 모르겠다' 하고 마이크도 없이 음악도 없이 군가 부르듯이 노래를 불렀다. 그런데 그랬더니 군인들이 더 재밌어 하는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 경험이 있다보니 코로나19라는 보이지도 않는 이상한 것 때문에 절대 물러설 순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타 하나 있으면 어때? 피아노 하나 있어도 해야지"라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