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강한나 "배수지 사랑스러워, 날 세우는 연기 힘들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스타트업' 강한나가 배수지와 연기 호흡 도중 겪는 고충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12일 오후 tvN 새 토일 드라마 '스타트업'(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오충환 감독과 배수지, 남주혁, 김선호, 강한나가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남주혁이 12일 '스타트업'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tvN]

강한나는 학력, 미모, 재력 모든 것을 다 가진 CEO 원인재로 변신한다.

강한나는 "결단력이 나와 닮았다"라며 "원인재는 CEO로서 멋있는 역할이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저는 인재를 바라볼 때 짠하다. CEO로서는 멋있고, 인재가 행복하게 웃는 모습을 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극중 캐릭터 연기에 대해 "인재는 노력하는 CEO"라며 "성공한 CEO들의 영상을 보면서 강단을 배우려고 했다. 대본을 보면서 현장에서 감독, 배우들과 신나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배수지와 연기 호흡 도중 겪는 애로사항(?)도 털어놨다. 강한나는 "배수지 씨는 워낙 사랑스러운 분이라 날을 세우기가 어렵다. 서로 미워해야하는 자매 사이지만 화기애애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수지 역시 "인재는 굉장히 차갑고 그런 분이지만 한나 언니는 밝고 사랑스럽다. 혼란스러울 때가 많다"면서 "굉장히 신경전이 있고 긴장감이 느껴져야하는 장면에서도 한번 웃음이 터지면 겉잡을 수 없어서 잘 마인드 컨트롤을 하면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 샌드박스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드라마다. 오는 17일 밤 9시에 첫 방송 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