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취업자 감소폭도 재확대…9월 취업자 39만2천명에 그쳐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양으로 지난 9월 취업자 수가 감소했다.

16일 통계청이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01만2천명으로, 1년 동기간 대비 39만2천명 감소했다.이는 지난 5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상향 조정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취업자는 코로나19 사태 영향이 시작된 지난 3월부터 7개월 연속 줄고 있다. 감소폭은 5월부터 줄어드는 추세였으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9월 다시 증가했다.

취업자는 3월(-19만5천명), 4월(-47만6천명), 5월(-39만2천명), 6월(-35만2천명), 7월(-27만7천명), 8월(-27만4천명)에 이어 7개월 연속 감소 추세를 기록했다.

[사진=고용노동부]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은 취업자가 41만9천명 늘었으나 30대(-28만4천명), 20대(-19만8천명), 40대(-17만6천명), 50대(-13만3천명)는 모두 감소했다.

산업별로는 숙박·음식점업(-22만5천명), 도·소매업(-20만7천명), 교육서비스업(-15만1천명) 등에서 줄었다. 이에 반해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13만5천명),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10만6천명), 건설업(5만5천명) 등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자는 지난 9월 100만명으로 1년 전 동기간 대비 11만6천명이 늘었다. 5월(13만3천명) 이후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으며 실업률은 3.6%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81만7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53만2천명 늘었다.

특히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으로 분류된 사람은 241만3천명으로, 9월 기준으로 2003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최대였다.

구직단념자는 64만5천명으로 11만3천명 늘었으며 '쉬었음'으로 분류된 이들은 전 연령층에서 고르게 상승했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