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고스트' 측 "매일 3~4시간 점검, 예기치 못한 케이블 고장 안타까워"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뮤지컬 '고스트' 측이 케이블 장치 고장으로 공연이 중단된 데 대해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뮤지컬 '고스트'는 18일 오후 2시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관객들을 만났다. 하지만 공연 시작 40여분 만에 무대 장비가 고장나 불가피하게 공연이 중단됐다. 제작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무대 장치 정비에 시간이 오래 소요돼 불가피하게 공연을 이어가지 못했다. 이날 공연에는 주원, 아이비, 김승대, 최정원 등이 참여했다.

뮤지컬 ‘고스트’ 포스터 [사진=신시컴퍼니]

이날 뮤지컬 '고스트' 제작사 신시컴퍼니 측은 조이뉴스24에 "무대 벽체를 운용하는 케이블 장치 고장으로 공연이 중단됐다. 바로 공연 재개를 위해 노력했으나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걸 인지하게 되서 부득이하게 공연 중단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연 전 매일 3~4시간씩 점검하는 걸 원칙으로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라이브로 진행되는 만큼 오늘처럼 예기치 못한 상황이 벌어져서 안타깝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춘택 신시컴퍼니 경영지원팀 본부장은 주연 배우 주원과 함께 무대에 올라 관객들에게 머리를 숙여 사과했다.

주원은 "마술기법이 쓰이는 뮤지컬이다 보니까 세트가 굉장히 복잡하다"며 "라인이 터지는 바람에 세트가 중단이 됐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귀한 시간을 내서 보러 와주셨는데 죄송하다"라며 "또 오시면 더 잘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신시컴퍼니는 해당 회차의 공연을 보러 온 관객들에게 관람료를 110% 환불하고 교통비 2만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6시30분 예정된 공연은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