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신승환X황찬성X예지X미노…추억소환·반전매력 '성공적'(종합)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복면가왕'이 또한번 반전 매력을 뽐냈다. 배우 신승환부터 씨름선수 황찬성, 피에스타 출신 예지, 프리스타일 미노 등이 출연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 가왕 '부뚜막 고양이'의 왕좌에 도전한 복면가수 8인의 듀엣무대가 공개됐다.

​1라운드 첫 무대를 꾸민 배우 신승환은 2라운드 솔로곡으로 데뷔작 '피아노' OST인 '내 생애 봄날은'을 선곡했다.

복면가왕에 출연한 프리스타일 미노, 황찬성 씨름선수, 피에스타 출신 예지, 배우 신승환. [사진=MBC]

신승환은 "조인성이 '복면가왕' 나오는 걸 알고 있다. 지난 명절에 조인성, 차태현, 홍경민 등과 만났는데 나도 모르게 노래를 흥얼거려서 어쩔 수 없이 들켜버렸다"고 했다.

이어 그는 "홍경민이 그 자리에서 노래 레슨을 해줬는데 (1라운드에서 탈락해) 죄송하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씨름계 여진구'로 불리는 씨름선수 황찬성은 "녹화 전주에 씨름 대회가 있었는데 복면가왕은 다시 없을 무대인것 같아서 정읍 오가면서 씨름과 노래를 병행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아직 장사 타이틀이 없다. 태백장사 황찬섭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피에스타 래퍼 출신 예지는 "생각보다 잘 웃으시네요. 생각보다 착하시네요 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라며 "윤상의 뮤즈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이에 윤상은 "영광이다"라며 "연락달라"고 화답했다.

2000년대 프리스타일로 활약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미노는 'Y'를 부르며 추억을 소환했다.

그는 "전업 주부로서 아내의 동선을 따라다니며 팔도를 돌고 있다"라면서도 "지오와 꾸준히 음악작업 중이다. 조만간 프리스타일의 새로운 곡을 들려드릴 것"이라고 약속해 기대를 모았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