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3분기 누적 순이익 2조9500억…역대 최대 실적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3분기 누적 순이익 2조9502억 원을 거두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신한금융은 27일 실적 발표를 통해 3분기 순이익 1조1447억 원을 달성하며 지주사 설립 이래 최초로 분기 경상 수익 1조원을 돌파하는 등 3분기 누적 기준 금융권 역대 최고 실적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 본사전경 [사진=조성우 기자]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은 전년 동기(2조8960억원) 대비 1.9% 늘어난 2조9502억 원으로 금융권 역대 최대 실적이다. 전분기의 8731억 원 대비 31.1% 증가했다.

이로써 신한금융은 3분기 누적 기준으로 KB금융을 제치고 리딩금융 자리를 수성했다. 다만 2분기와 3분기 등 분기별 실적은 KB금융이 신한금융보다 높아 4분기 실적까지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이번 신한금융 실적의 주요 특징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실적 감소 우려에도 불구하고, 자본시장 영역 확대와 다변화된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수익창출 능력을 한층 업그레이드시킨 것이 주효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