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6년]박정민X박소이, 2020 라이징 스타 1위…'다만 악' 장악


[2020엔터 설문조사]⑦ '파격 변신' 박정민·'연기 천재' 박소이…이견 없는 1위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창간 16주년을 맞아 10월5일부터 16일까지 2020년을 빛낸 드라마, 영화, 배우, 가수, 예능프로그램 등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는 엔터테인먼트사·방송사 재직자, 영화 및 방송 콘텐츠 제작자, 연예부 기자 등 업계 종사자 200여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는 과연 어떻게 나왔을까? 부문별로 소개한다. [편집자주]

배우 박정민과 박소이가 흥행과 연기력은 물론이고 스타성까지 인정받으며 충무로를 사로잡은 '2020 최고의 라이징 스타' 공동 1위에 등극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통해 눈길을 끄는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던 박정민, 박소이가 향후 충무로에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크다는 것이 업계 반응이다.

배우 박정민, 박소이가 '2020 최고의 라이징 스타' 1위에 등극했다. [사진=조이뉴스24 DB, CJ엔터테인먼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박정민이 파격 변신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 박정민, '다만 악'으로 보여준 파격 변신

이미 지난해 '타짜: 원 아이드 잭', '시동', '사냥의 시간'으로 스크린을 점령했던 박정민은 올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또 한 번 관객들의 마음을 꽉 사로잡으며 '믿고 보는 배우' 입지를 굳혔다. 이에 박정민은 설문 결과 24표를 얻어 '2020 최고의 라이징 스타' 1위를 차지하는 것은 물론 '2020 충무로 최고 배우' 3위에도 이름을 올렸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 인남을 돕는 조력자 유이(박정민)의 더욱 짙어진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박정민은 극중 성소수자인 유이 역을 맡아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했다. 이에 황정민, 이정재 등은 박정민을 '비밀병기'라 칭하기도. 특히 황정민은 "박정민이 맡은 유이 역이 이 작품 속 활력을 불어넣는 최고의 캐릭터"라며 "박정민은 워낙 연기를 잘 하는 배우이고 감각적으로도 훌륭하다"라며 "그래서 무한 신뢰가 있고 정말 잘 해낸 것 같아 꼭 칭찬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박정민의 열연이 더해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올 여름 최단기간 200만, 300만 돌파, 개봉 18일째 올 여름 개봉작 중 유일하게 4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 올해 개봉작 중 최장기간인 2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누적관객수 431만 명을 기록했다.

연기 호평과 흥행까지 모두 다 잡은 박정민은 현재 영화 '기적'과 넷플릭스 '지옥'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에 임하고 있다. 박정민의 '열일'은 2021년에도 쭉 이어질 전망. 이미 기대주를 넘어 신뢰감 큰 배우로 거듭난 박정민의 활약에 기대가 커진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박소이가 놀라운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 '연기 천재' 박소이, '다만 악'→'담보'의 중심

어디서 이런 '연기 천재'가 나타났을까 싶을 정도로 깜짝 놀랄 연기력의 아역이 탄생했다. 바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와 '담보'로 2020년 스크린을 점령한 박소이다. 박소이는 박정민과 같은 24표를 얻어 '2020 최고의 라이징 스타' 1위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박소이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인남이 절실하게 찾아야만 하는 아이 유민 역으로 등장했다. 사랑스러운 외모, 감정 몰입이 저절로 되는 깊은 눈망울, 스크린을 장악하는 탁월한 연기는 박소이의 강점으로 손꼽힌다.

연출을 맡은 홍원찬 감독은 오디션장에서 박소이를 보자마자 '우리가 찾던 캐릭터'라는 확신을 했다고. 그래서 그 자리에서 바로 캐스팅을 했다고 한다. 또 황정민은 "현장에서도 너무 사랑스러웠다"라며 "하지만 연기를 할 때는 조그만 체구로 현장을 장악할 만큼 탁월한 연기를 보여줬다"고 박소이의 천부적인 연기 재능을 칭찬했다.

박소이의 활약은 '담보'에서도 계속됐다. 3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연인 승이 역으로 합류한 박소이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와는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관객들의 광대 승천을 이끌어냈다. 사랑할 수밖에 없는 승이를 완벽하게 완성시킨 박소이의 남다른 열연에 '담보'는 한 달째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 외에도 박소이는 현재 방영 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에서 고아라 아역으로도 출연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얻고 있다.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며 '최강 아역'으로 급부상한 박소이의 '연기 천재' 행보에 큰 기대가 쏠린다.

배우 박소이가 '담보'로 '천재 아역' 면모를 과시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박정민, 박소이의 뒤를 이어 '반도'의 구교환이 22표로 3위를, '야구소녀' 이주영이 21표로 4위를 차지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