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자발적 비혼모 된 사연 "남친에 '결혼+출산 요구=성폭력' 이란 母 말에"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자발적 비혼모의 삶을 선택한 사유리가 임신과 출산 과정을 밝혔다.

27일 사유리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 "제가 37살부터 난자 보관을 했다. 3~4번 했는데도 못 모았다. 난자가 죽어버리는 결과가 많았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그러다가 41살 때 생리가 안 나왔다. 산부인과에 갔더니 제 자궁 나이가 이미 48살이라더라. 곧 생리가 끝난다고 했다"고 고백했다.

사유리 [유튜브]

그는 “눈앞이 깜깜해졌다. 아기를 못 낳는구나 싶었다. 지금 당장 누굴 만나서 좋아하지 않는데도 시험관 시술을 해야 하나, 아니면 아이 갖는 걸 포기해야 하나. 고민했다. 내 성격상 남자를 만나는 것도 쉽지 않았다. 싱글 마마가 되겠다고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유리는 “정말 사랑했던 사람이 있었는데 몇 년 동안 사귐과 이별을 반복했다. 저는 빨리 결혼하고 싶다, 아기 갖고 싶다 했고 그 남자는 싫다고 했다. 좀 슬펐고 미안했다. 그런데 우리 엄마가 아기 갖기 싫다고 하는 남자한테 내가 성폭력 하는 거라더라. 슬펐고 화났는데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겠구나 싶었다"고 당시 부모님의 반응을 밝혔다.

사유리는 "그래서 그 사람과 이별하고 정말 힘들었지만 새로운 사람을 찾기도 어려웠다"며 자발적 비혼모가 된 이유를 털어놨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