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한유라 "아프냐고 말 한마디 붙여주는 이 없네" 씁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개그맨 정형돈의 아내이자 방송작가 한유라가 근황을 전했다.

4일 한유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텐트 안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어 "아이들이 아파 잠들 때면 늘 얼굴을 더 격하게 비비며 아픈 거 다 엄마 주라고 굿밤 인사를 하고는 하는데, 막상 내가 아프니 아프냐고 말 한마디 붙여주는 이가 없네"라는 글을 달았다.

이어 한유라는 "어디에도 위로 받을 곳 없는 애매한 나이 사십대가 나에게도 찾아오는구나"라고 씁쓸해했다.

한유라 SNS

공개된 사진은 텐트 안에서 찍은 것으로, 한유라는 가족들에게 병을 옮기지 않기 위해 자체 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유라는 지난 2009년 정형돈과 결혼, 슬하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다. 정형돈은 최근 불안장애로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