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웠던 우리에게' 김요한X소주연, 설렘+꿀케미 폭발 대본리딩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드라마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의 설렘 가득한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는 명랑 발랄한 여고생 신솔이(소주연 분)와 그가 17년째 짝사랑하는 옆집 소꿉친구 차헌(김요한 분), 그리고 이들과 청춘을 함께했던 친구들의 이야기를 담은 첫사랑 소환 로맨스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사진=카카오M]

2017년 중국 텐센트TV에서 방영되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던 드라마 '치아문단순적소미호(致我们单纯的小美好)'를 한국판으로 리메이크 한 작품이다.

앞만 보고 달리는 돌직구 고백이 특기인 여고생과 그의 소꿉친구이자 철벽남의 로맨스는 평범한 듯 하면서도 허를 찌르는 설렘 포인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중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정주행 대표 드라마로 손꼽히며 탄탄한 팬덤을 구축하고 있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의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원작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던 차헌 역의 김요한을 비롯해 신솔이 역의 소주연, 우대성 역의 여회현, 그리고 이들과 함께 유일 고등학교 '청춘소환' 패밀리를 이룰 조혜주(강하영 역), 정진환(정진환 역) 등이 참석했다.

훈훈한 비주얼과 상큼 발랄한 분위기만으로도 절로 미소를 짓게 만드는 배우들은 첫 대본 리딩임에도 금세 학창시절로 돌아간 듯 완벽한 호흡을 보여줘 작품에서 보여줄 이들의 케미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학창시절의 추억을 소환하는 깨알 대사들, 풋풋한 첫사랑의 두근대는 순간을 표현하는 배우들의 찰진 연기가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에 대한 기대를 더욱 끌어올리고 있다.

외모부터 스마트함까지 모든 것을 다 갖춘 얼굴천재 냉미남 차헌 역을 맡은 김요한은 첫 정극 도전임에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심쿵 캐릭터를 살려내 감탄을 자아냈다. 무심한 표정, 차가운 듯한 말투로 그야말로 완벽한 냉미남이었다가도, 차가운 듯 따뜻한, 무심한 듯 다정한 매력을 드러내며 원작과는 또다른 김요한만의 캐릭터를 기대하게 한다.

신솔이 역을 맡은 소주연은 특유의 에너지를 더해 "나 너 좋아해!"라며 차헌에게 직진 고백을 날리고, 자신의 마음을 전혀 숨기지 않는 상큼발랄한 여고생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배가시켰다. 17년지기 소꿉친구 캐릭터를 맡은 두 사람은 첫 대본 리딩에도 어색함 없이 설렘 가득한 찐친 케미로 주변을 가득 채웠다.

이러한 두 소꿉친구 사이에서 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할 스윗한 전학생 우대성 역의 여회현 역시 두 사람과 자연스러운 케미를 탄생시키며 관심을 모았다. 김요한, 소주연, 여회현과 함께 유일고등학교 '청춘소환' 패밀리를 이룰 배우들도 남다른 케미와 열연으로 작품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며 기대감을 더했다. 조혜주는 신솔이의 베스트 프렌드이자 의리파 여고생 강하영 역을 맡아 친구를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화끈한 성격의 걸크러시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짝사랑하는 양호선생님(이주환 분) 앞에서는 수줍음을 감추지 못하는 반전미를 갖춘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표현했다.

그런 강하영을 일편단심 바라보는 또 한 명의 짝사랑 아이콘 정진환 역을 맡은 정진환은 가수를 꿈꾸는 명랑 쾌활한 남고생의 유쾌한 매력을 발산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강하영과는 또 다른 러브라인의 색다른 설렘을, 신솔이와는 진정한 남사친의 티키타카를 완벽하게 살려낸 분위기메이커 정진환은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의 유일고 5인방으로 리얼한 찐친 케미를 보여줄 계획이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는 매회 20분 내외, 총 24화로 제작되며, 오는 28일부터 매주 월, 목, 토 오후 5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