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희, 기부캠페인 강요 논란에 사과 "경솔했다, 신중히 행동"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방송인 김준희가 자신의 쇼핑몰에서 진행된 기부 캠페인 강요 논란에 사과했다.

김준희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에 올린 기부 캠페인 글은 삭제했다"라며 "제가 생각이 짧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가수 김준희가 기부 강요 논란에 사과했다. [김준희 인스타그램 ]

이어 "좋은 일에 함께 하고픈 마음이었는데 그것을 알리는 것에 미흡했고 경솔했다"며 "앞으로 조금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사과했다.

김준희는 "저의 부탁이 강요로 들리셨거나 불쾌 하셨다면 정말 죄송하다"면서 "조용히 참여해주셨던 분들께도 감사드린다, 기부해주신 금액은 모두 환불해드리고 꼭 필요한 곳에 저희가 대신 기부하겠다, 마음 나눠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준희는 자신이 운영 중인 쇼핑몰에서 특정 물품 구매시 1000원 기부를 할 수 있도록 옵션란을 개설해 기부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기부가 강요처럼 느껴진다고 지적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