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바람피면 죽는다'…월화수목 김영대 '종횡무진'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모델 출신 배우 김영대가 평일 지상파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김영대는 현재 화제의 지상파 미니시리즈 두 편에 출연 중이다.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와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가 그것.

'펜트하우스'에서는 주단태(엄기준), 심수련(이지아)의 아들이자, 주석경(한지현)의 쌍둥이 오빠 주석훈으로 등장한다. 청아예고 피아노 전공의 석훈은 완벽한 모습 뒤로 일탈을 즐기는 이중적 캐릭터.

펜트하우스 김영대 [사진=SBS]
바람피면 죽는다 김영대 [사진=KBS]

최근엔 오윤희(유진)의 딸 배로나(김현수)에게 조금씩 마음이 흔들리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15일 방송에서는 자퇴하려는 배로나에게 "가지마"라며 아련한 눈빛으로 붙잡아 눈길을 끌었다. 곧이어 "앞으로 아는 척 하지 마라, 역겹다"라며 매섭게 돌아서는 배로나의 뒷모습을 슬픈 눈으로 쳐다봐 향후 두 사람의 관계에 관심이 모아졌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에서는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으로 위장한 국정원 특수요원 차수호를 연기 중이다. 베스트셀러 작가 강여주(조여정)와 흥미로운 케미가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