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진 "장성규 정성 봐서 대타 출연, 슈퍼스타로 살기 힘들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개그맨 황영진이 '굿모닝FM'에 급하게 섭외가 됐다고 밝혔다.

황영진은 16일 오전 방송된 MBC FMF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의 '각색왕' 코너에 배우 송진우를 대신해 출연했다.

황영진이 장성규의 부탁으로 '굿모닝FM'에 출연했다. [사진=황영진 인스타그램]

이에 앞서 황영진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슈퍼스타로 살기 힘들다. 장성규가 일년 넘게 한번만 나와 달라고 전화하고 집까지 왔었는데 장성규 정성 봐서 나간다"라는 글과 함께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출연 소식을 알렸다.

또 황영진은 "전세계 팬 여러분 내일 봐요"라며 "대타출연", "땡방출연", "급하게 섭외", "행복함"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굿모닝FM'에 출연한 황영진은 "주목받는 게 싫다. 잔잔바리로 살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러면서 "내 이름 검색하지 말아 달라. 지금도 일부러 안 웃기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황영진의 깜짝 출연에 청취자들은 포털 사이트에 황영진을 검색했고, 결국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