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나드손, 사상 최초 외국인 MVP 등극

 


K리그 챔피언 수원 삼성의 최고 킬러 나드손(22)이 삼성하우젠K리그 2004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며 프로축구 22년 역사상 처음으로 외국인 출신의 '최고의 별★'에 올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15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실시한 프로축구 기자단 MVP, 신인왕 투표 개표 결과 나드손은 전체 유효표 65명 중 58표를 얻어 모따(전남, 3표) 우성용(포항, 2표)을 여유있게 제치고 MVP 영예를 얻었다.

브라질 올림픽대표 출신인 나드손은 지난 시즌 K리그에 데뷔해 18경기에서 14골을 기록한 데 이어 올시즌 38경기에 출전, 14골 4도움을 기록하며 수원이 5년만에 정규리그 정상에 오르는 데 일등공신의 역할을 담당했다.

또한 올 시즌 K리그 신인왕에는 포항 스틸러스의 미드필더 문민귀(23)가 뽑혔다. 문민귀는 신인왕 투표에서 34표를 얻어 인천 유나이티드의 새내기 스트라이커 방승환(18표), 김진용(울산,8표), 이정열(서울,5표)을 따돌리고 생애 한번 뿐인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최원창기자 gerrar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