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남녀' 지창욱 "김지원과 스킨십 수위 높아, 이런 드라마 처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지창욱이 김지원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지창욱은 22일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극본 정현정, 연출 박신우) 제작발표회에서 김지원과의 케미에 대해 "이런 드라마는 처음이다 싶을 정도로 초반부터 스킨십 수위가 상당히 세다"고 말했다.

배우 지창욱이 22일 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카카오M]

이어 "이렇게 난이도가 있는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서는 유대감을 형성하고 편해지는 것이 훨씬 유리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주도, 양양 촬영을 하면서 편해졌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 김지원의 첫인상에 대해 "'김지원이다', '예쁘다', '든든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새로운 사람을 파트너로 만난다는 자체가 불안함이 있다. 그런데 지원 씨는 믿음직스럽고 든든해서 고마웠다"고 밝혔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리얼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시즌제로 제작되는 '도시남녀의 사랑법'의 첫 번째 이야기는 '나의 사랑스러운 카메라 도둑'이라는 부제로 포문을 연다. '또 다른 나'를 꿈꾸며 행복과 사랑을 찾아 순수의 일탈을 즐기는 도시남녀. 자신의 삶에 누구보다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부딪칠 줄도 아는 이들의 '찐'연애담이 공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지창욱은 열정 넘치는 건축가 박재원 역을, 김지원은 당찬 프리랜서 마케터 이은오와 부캐인 윤선아 역을 맡았다. 또 김민석은 세상사엔 시니컬하지만 내 여자에게만큼은 로맨틱한 사랑꾼 최경준으로 변신한다.

한지은은 순간의 직감에 따라 연애하는 뜨거운 여자 오선영을, 류경수는 자발적 솔로를 택한 만만한 남사친 강건을, 소주연은 현재의 행복이 최우선인 사차원 서린이를 연기한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22일 공개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