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34.1% '역대 최저'…부정평가 60% 육박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경신하며 30%대를 이어갔다. 부정평가는 60%에 육박, 최고치를 기록했다.

리얼미터가 4일 공개한 12월 5주 차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가 긍정적이라는 응답은 전주보다 0.1%포인트(P) 내린 36.6%로 나타났다. 지난 조사에서 36.7%로 최저치를 기록한 후 2주 연속 최저치 경신이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2%포인트 오른 59.9%(매우 잘못함 45.2%, 잘못하는 편 14.6%)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전주와 같은 3.6%다.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율은 전주 저점을 경신하며 현 정부 출범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율은 전 고점을 경신하며 현 정부 출범 후 최고치를 보였다. 긍·부정 평가율 차이는 23.3%포인트로 오차범위 밖 결과다.

문 대통령이 스티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 통화하며 직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협상에 나서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을 포함한 소폭 개각 인사를 단행했음에도 지지율 반등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문재인 대통령 12월 5주차 국정평가이다. [사진 = 리얼미터]

실제 문 대통령의 주요 지지기반인 진보층에서 긍정평가가 8.1%P 하락했다. 반면 부정평가는 7.6%P 상승했다. 열린민주당 지지층에서도 부정평가가 3.7%P, 호남과 서울에서도 각각 4.4%P, 2.7%P 올랐다. 반면 TK에선 긍정평가가 9.2%P 올랐다.

긍정평가는 대구·경북(9.2%p↑), 30대(4.1%p↑), 정의당 지지층(1.8%p↑), 보수층(3.2%p↑), 무직(11.2%p↑)·학생(3.0%p↑)에서 상승했다.

부정평가는 충청권(6.4%p↑)·호남권(4.4%p↑)·서울(2.7%p↑), 남성(1.8%p↑), 20대(5.4%p↑)·60대(3.9%p↑), 열린민주당 지지층(3.7%p↑), 진보층(7.6%p↑), 가정주부(4.6%p↑)·학생(3.1%p↑)에서 상승을 주도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에 5주 연속 앞선 결과를 보였다. 다만 국민의힘은 지지율이 하락하고 민주당은 소폭 상승하면서 양당 격차는 크게 줄었다.

국민의힘은 전주보다 3.4%P 하락한 30.4%, 민주당은 0.4%P 상승한 29.7%로 나타났다. 양당 격차는 0.7%P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2.2%P) 내 접전이다.

이 밖에 국민의당은 7.4%, 열린민주당은 6.9%, 정의당은 5.8%를 기록했다. 기본소득당은 0.8%, 시대전환은 0.5%, 기타 정당은 1.3%, 무당층은 17.1%로 나타났다.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기자 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