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현지에 수소연료전지 조립공장 추진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현대자동차가 중국 현지에 수소연료전지 조립공장을 추진한다. 일찌감치 중국 시장 선점에 나선 일본 토요타와 본격적인 경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5일 관련 업계와 현대차 등에 따르면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기술보호위원회를 열고 현대차그룹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기술 수출을 승인했다.

해당 시스템이 국가 핵심기술에 해당하는 만큼 기술 수출에 따른 영향을 심사했고, 긍정적인 면이 크다고 판단, 수출을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를 활용해 전기를 뽑아내는 기술이다. 수소전기차는 물론, 드론과 선박·열차 등으로 활용 범위가 늘어나고 있는 미래형 에너지의 궁극점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차가 중국 현지에 수소연료전지 조립공장을 추진한다. [사진 = 현대자동차]

나아가 정부 지원을 받아 개발한 시스템인 만큼 국가 핵심기술에 해당한다. 이를 수출하려면 관련 법령에 따라 산업기술보호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정부의 승인을 받은 현대차그룹은 중국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시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공장을 추진한다. 수소연료전지 스택의 셀을 국내에서 제조하고, 이렇게 만들어진 셀을 중국에서 조립하는 방식으로 알려졌다.

현재 글로벌 주요 국가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특히 자동차의 경우 현대차를 제외하면 양산 시스템을 갖춘 곳은 일본 토요타와 혼다가 전부다. 이들은 일찌감치 중국 시장 선점을 위해 현지에 진출해 있다.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기자 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