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펜트하우스' 진지희 "김순옥 작가, '미워할 수 없게 연기해달라' 부탁"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펜트하우스' 진지희가 김순옥 작가와의 두번째 호흡을 회상했다.

진지희는 6일 진행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1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배우 진지희가 6일 진행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진지희는 '펜트하우스'에서 치열한 입시전쟁이 펼쳐지는 청아예술고등학교에서 성악을 공부하는 강마리(신은경 분)의 딸 유제니로 분해 활약했다. 지난 5일 방송에서는 '살인자 딸'로 비난받는 배로나(김현수 분)에게 다가가 악행 대신 친절을 베푸는 모습으로 시즌2 속 캐릭터 변화를 기대케 했다.

김순옥 작가님께서 '제니는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헤라팰리스 아이들 안에서 재밌고 통통 튀는 모습이길 바랐다. 어두운 악행을 좀 더 부드럽게 만들어줄 수 있는, 재밌는 역할을 해달라고 했다. 그런 부분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지희는 "'언니는 살아있다'에 이어 '펜트하우스'까지, 김순옥 작가와 두번째 작품을 했다. 작가님 대본은 반전에 반전이 있다. 버리는 캐릭터가 없다. 어떻게든 최대 매력을 끌어올린다. 늘 흥미진진하게 읽고 있다. 상상할 수 없는 많은 것이 담겨 있다. 시청자는 '어? 갑자기?' 할 때도 있지만, 나는 그 안에서 제니에 가깝게 보이도록 노력했다"고 회상했다.

또 '펜트하우스' 내 탐나는 역할로는 천서진을 꼽은 진지희는 "그 중에서도 제니도 악한 역할 중 하나니까 김소연같이 차가운 악녀 역할도 언젠가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