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 리뷰]장덕철 '겨울잠', 추운 겨울에 최적화된 신곡 탄생 '치유의 미덕'


[조이뉴스24 박재덕 기자] 장덕철의 신곡 '겨울잠'이 7일 오후 6시에 발매됐다.

마치 겨울잠에서 깨어나듯 이별의 아픔을 딛고 치유를 향해 나아가는 곡의 진중한 전개가 우리 가슴을 울린다.

'겨울잠'은 멤버 덕인의 자작곡으로, 피아노와 스트링 사운드가 감각적으로 어우러진 발라드 곡이다. 곡 후반부에 강렬하게 전개되는 기타와 드럼 사운드가 폭발적인 에너지로 가득한 애드립과 어우러지며 리스너들을 끌어당긴다.

장덕철 '겨울잠' 앨범 재킷 [사진=더블브이이앤티 ]

장덕철은 메가 히트곡 '그날처럼'을 비롯해 '알았다면', '있어줘요', ‘그대만이' 등을 통해 장덕철만의 공감코드를 형성해왔다. 운명처럼 사랑을 하고 이별을 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비추는 노래로 사랑받아온 장덕철답게 '겨울잠'에서도 이별에 힘겨워하는 사람들의 가슴에 진한 공감과 위로를 안겨준다.

더블브이이앤티로 소속사를 이적한 후 오랜 시간 공들여 준비한 앨범답게 아트필름 등 볼거리도 풍성하게 준비했다. '그때 우리로' 이후 약 6년 만에 멤버 전원이 뮤비에 출연, 발레리나와 함께 한 아트필름을 완성했다. 오케스트라와 장중혁의 폭발적인 고음이 앙상블을 이루며 아트필름의 몰입도를 더한다.

섬세하고 감성적인 가사에 장덕철 특유의 부드러우면서도 호소력 짙은 음색이 더해진 '겨울잠'을 통해 추운 겨울에 가장 잘 어울리는 장덕철의 음악세계로 빠져보자.

조이뉴스24 박재덕 기자 aval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