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케이크 표절 논란 심경 고백 "책임감 가지겠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솔비가 케이크 표절 논란에 대해 심경을 고백했다.

솔비는 지난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의 '가요 MC 톱텐' 특집에 손범수, 전진, 찬희와 함께 출연했다.

'라디오스타' 솔비가 케이크 표절 논란에 대해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솔비는 "제가 요즘 화제의 중심에 있지 않냐"고 말해 출연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김구라는 "솔비가 작년 연말에 케이크를 만들었다. 현대 미술 거장 제프 쿤스의 작품을 오마주했는데 그걸 밝히지 않아 표절 논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솔비는 "맞는 말씀을 해주셨다"면서 "내가 앞으로 뭘 하든 더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구라는 솔비가 가져온 케이크를 잘 먹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유발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