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김향기 "의문 없이 나와 닮은 캐릭터, 흥미롭고 새로웠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향기가 '아이'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향기는 21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제작보고회에서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흥미로웠다. 아영이라는 캐릭터가 저와 닮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영에 대해 나와 있는 표현들이 '왜 이러지?' 하는 의문이 생기지 않았다. 다른 환경에서 자란 아이인데 '왜 나와 닮았지?'싶어서 흥미롭고 새로웠다"고 전했다.

또 김향기는 "주변 환경, 경제적인 상황 등은 다 다르지만 그 모든 것을 제외한 사람 자체가 닮았다는 생각을 했다"며 "노력해도 채울 수 없는 공백이 있는 아이 같았다. 늘 자기 방어가 깔려있는 친구다. 그래서 본인이 생활하는 것에서 안정적인 선택 안에서 벗어나지 않으려는 강박이 있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영화 '아이'는 아동학과 졸업반의 보호종료 청년 아영(김향기)이 생후 6개월 아이를 홀로 키우는 영채(류현경)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뜻한 위로의 이야기를 담는다.

김향기는 보호 종료 청년으로 아동학과 졸업을 앞둔 대학생 아영 역을 맡아 성숙한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류현경은 6개월 된 아들을 홀로 키우는 미혼모 영채 역을 맡아 깊은 공감을 전한다. 두 사람 외에도 염혜란이 영채의 곁에서 든든한 힘이 되어 주는 동료 미자 역으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아이'는 '동구 밖', '기형아' 등 단편영화를 통해 현실을 그린 듯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아 온 김현탁 감독이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을 맡았다. 오는 2월 10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