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된 서현진 아파트 어디? 서울 대치동 위치...최소 매매가 30억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서현진의 아파트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가 되고 있다.

25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서현진과 그의 남편 이비인후과 의사 송재진이 출연했다.

두 사람은 무려 37년 전에 지어진 아파트에 살고 있으며, 버리지 못한 물건들이 가득했다. 서현진은 "오래된 아파트라 광이 많다. 때려 넣을 곳이 많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방송인 서현진이 '신박한 정리'에 출연했다. [tvN]

서현진의 말대로 집안 곳곳에 있는 광에는 잡동사니로 가득했고, 출연진들은 정리되지 않은 물건들을 버리는 일에 착수했다. 이후 서현진은 대변신을 한 아파트에 감동했다,

방송 이후 서현진 아파트가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아파트는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한보미도맨션 1, 2차 아파트다, 최근 시세는 40평대 기준으로 최소 매매가 30억원이며 전세는 13억원대로 알려져 있다.

한편, 서현진은 2017년 송재진과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