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미션힐스CC 회원 됐다…ANA 인스퍼레이션 향한 기대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프로 골퍼 전인지가 미션힐스CC 정식 회원이 되면서 우승을 위한 채비를 시작했다.

전인지는 지난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션힐스 컨트리 클럽 정식 회원이 됐다"며 "캘리포니아 사막에서 가장 아름다운 클럽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인지가 24일(한국시간) 열린 올 시즌 LPGA 투어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 3라운드를 공동 4위로 마쳤다. [사진=뉴시스]

이어 전인지는 전세계에 알려진 다이나쇼 토너먼트 코스, 까다로운 피트다이 코스와 아기자기한 아놀드파머 코스 등을 소개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에 있는 54홀 규모의 미션힐스 컨트리 클럽은 미국을 대표하는 명문 골프장으로,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첫 번째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이 오는 4월 1일부터 이곳에서 열린다.

전인지는 "매년 지켜본 결과 프리미엄 코스답게 항상 코스 상태가 좋고, 많은 회원분들이 친절함으로 저에게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신 덕분"이라고 정식 회원이 된 이유를 밝혔다. 이로써 전인지는 미션힐스 컨트리 클럽을 홈구장으로 쓰면서 메이저대회 준비를 할 수 있게 됐다.

전인지는 2015년 US오픈, 2016년 에비앙챔피언십 등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통산 3승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26일 막을 내린 LPGA투어 개막전인 다이아몬드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최종 합계 17언더파 267타로 단독 4위에 올랐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