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진태현♥박시은 "1월 계류유산, 잘가라 애플아" 눈물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동상이몽2'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유산을 고백했다.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한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지난 1월 유산의 아픔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동상이몽2' 진태현 박시은 [사진=SBS]

박시은은 "지난해 아이를 가지려 노력하다 11월에 임신을 했다"고 입을 열었다. 진태현은 "아내 닮은 딸이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감동이 밀려왔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박시은은 계류 유산임을 인지하고 1월 유산의 아픔을 겪었다고. 박시은은 "12월 말 쯤 계류유산이라는 말을 듣고 일주일 더 지켜보다가 1월 유산했다"며 "괜찮은 척 했지만 감정이 울컥했다. 샤워하면서 울었다. 기쁘고 아쉽고 괜찮은데 이야기를 하다보면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진태현 역시 박시은이 과거 유산 당시 '잘가라 애플아'라고 써놓은 일기장을 보며 함께 눈물을 쏟았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