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낙원의 밤' 엄태구·전여빈·차승원, 강렬하고 처절한 감성 누아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낙원의 밤'으로 뭉쳤다. 이미 영화제에서 극찬을 받고 한국 누아르 장르의 새 지평을 열 것으로 예고된 '낙원의 밤'이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2일 오후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박훈정 감독,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참석했다.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2일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넷플릭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신세계' '브이아이피', '마녀'를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신작이다.

엄태구는 라이벌 조직의 타깃이 되어 제주로 몸을 피한 범죄 조직의 에이스 태구 역을, 전여빈은 제주도에서 무기상을 하는 삼촌과 함께 살고 있는 재연 역을 맡았다. 또 차승원은 태구를 추격해오는 북성파의 2인자 마 이사를 연기했다.

이날 박훈정 감독은 '낙원의 밤'이라는 제목에 대해 "평화롭고 아름다운 곳에서 일어나는 비극, 서로 대비가 되고 아이러니가 있다"라며 "누군가에는 아름다운 것이 또 다른 누군가에겐 슬픔이 될 수 있다. 그런 것을 생각하고 정했다"라고 설명했다.

'낙원의 밤'은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초청돼 화제를 모았다. 이에 차승원은 "많은 분들에게 소개가 되어 자긍심과 뿌듯함이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훈정 감독은 "전생에 복을 많이 쌓았나싶다 운이 좋았다"라고 답했다.

배우 엄태구가 2일 영화 '낙원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넷플릭스]

태구 역을 맡은 엄태구는 "이름이 같은데 이것 때문에 선택한 건 아니다. 시나리오에 태구라고 되어 있어서 신기했고 감독님이 날 생각하고 썼나하는 생각도 해서 영광이었다"라며 "물론 태구가 아니라도 무조건 했을테데 읽었을 때 신기하고 신선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박훈정 감독은 엄태구를 염두에 두고 쓴 캐릭터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엄태구는 "대본이 재미있었다. 박훈정 감독님과 작품을 하고 싶었다. 힘들어도 힘내서 했다. 보람도 느꼈다"라고 전했다. 이에 차승원은 "엄태구는 시나리오에 나온 상황보다 훨씬 스스로를 더 힘들게 한다. 만족감을 느끼는지는 모르겠지만 위험하다 싶은데, 결과물을 봤을때는 엄태구가 한 것이 훨씬 좋더라"라고 엄태구를 칭찬했다.

또 엄태구는 역할을 위해 9kg 증량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차승원은 "전혀 몰랐다. 엄태구가 원래 지방이 없는 체형이라 제가 좋아하는 남성의 이미지가 있었다. 저 친구는 관리를 되게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증량한 걸 오늘 처음 알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아르 장르에서 볼 수 없었던 여성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 전여빈은 "여성 캐릭터이지만 캐릭터 구분 없이, 성별 상관 없이 이야기를 함께 이끌어간다"고 설명했다. 이에 사격 연습을 하러 다니기도 했다고. 차승원은 "진득한 액션은 전여빈, 엄태구가 많이 했다. 짧지만 강렬하고 처절하고 처연하다"라고 액션 자신감을 드러냈다.

배우 전여빈이 2일 영화 '낙원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전여빈은 "제가 홍콩 누아르를 정말 좋아한다. 어려서부터 영화 주인공이 되고 싶다는 막연한 환상이 있었다"라며 "촬영할 때 후회없이 모든 것을 쏟아부어서 공개되는 것에 두려운 마음 없다. 수고했다고 박수치고, 응원만해주고 싶다"라고 '낙원의 밤'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이런 전여빈에 대해 박훈정 감독은 "캐스팅을 할 때는 전작을 보고 한다. 처음부터 완벽하게 들어맞겠다는 건 장담을 못하니까"라며 "촬영하면서 보니 재연이라는 역이 본인 성격과 같더라. '그냥하면 되네' 싶었다"라고 말했다.

엄태구는 전여빈과의 호흡에 대해 "친한 친구를 현장에서 한 명 더 만난 거처럼 현실에서도 촬영장에서 연기하는 것. 주고 받는 것이 잘맞았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전여빈 역시 "베프가 또 한명 더 생겼다. 연기를 바라보는 태도가 비슷한 것도 있지만 태구와 재연이 주는 영향을 저희도 받은 거 같다"라며 "이런 관계를 만들기 위해 감독님이 노력했다. 소통하게끔 장소를 마련해주셨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고백했다.

배우 차승원이 2일 영화 '낙원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넷플릭스]

차승원은 "제가 나이가 있으니까 그 감성에 맞게 그 남자에게 접근하자는 마음이었다. 삶이 묻어났으면 좋겠다는 것도 그런 의미"라며 "완전히 무에서 유를 창조할 수는 없다. 이 시점, 이 상황에서 제가 생각하고 있는것이 캐릭터에 묻어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연기했다"라고 밝혔다.

전여빈은 이런 차승원에 대해 "마이사 복장과 머리를 하고 걸어오는 순간 시선이 집중된다. 비주얼로 한판 승부를 하고 바로 몰입한다. 아무도 흉내낼 수 없는 재치, 나에게 없는 재능을 발휘하고 있어서 부럽다. 도전이 되고 나도 잘하고 싶다는 자극이 된다"라고 차승원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낙원의 밤'은 오는 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