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80평, 80억에 거래···'100억 가나'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대한민국 전통 부촌으로 꼽히는 강남구 압구정 현대아파트 80평형이 80억원에 매매돼 올 들어 거래된 아파트 가운데 최고가를 기록했다.지난 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압구정 현대아파트 7차 전용면적 245.2㎡(80평형·11층)가 전날 80억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0월 27일 같은 평형(9층)이 67억원에 거래된 것에 비해 6개월 새 무려 13억원(19.4%)이 뛴 것이다. 지난해 243.642㎡가 77억 5,000만원에 거래되며 7년 연속 가장 비싼 아파트 자리를 지켰던 한남더힐이 올해 2월 3.2% 오른 80억원에 거래된 것과 같은 가격이다.

아파트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지난 5일에 거래된 압구정 현대2차 160.29㎡(8층)도 54억 3,000만원으로 신고가를 기록했다. 같은 평형 4층이 지난해 12월 7일 42억 5,000만원에 거래됐는데 이보다 11억 8,000만원 상승했다. 지난 1일 신현대12차 110.82㎡(8층)도 이전 신고가인 30억원보다 높은 32억 5,000만원에 거래됐다.

현지 중개업소에 따르면 재건축 조합원에 대한 2년 실거주 의무 적용을 피하기 위해 잇따라 조합이 설립되고 새로운 서울시장이 재건축 규제를 완화할 것으로 기대되면서 압구정 아파트들은 중소형은 물론 대형까지 이미 3.3㎡당 가격이 1억원을 넘어선 상황이다.

서초구에서는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198.22㎡가 지난달 4일 48억 5,000만원(16층)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1월 45억 8,000만원(9층)에 매매된 뒤 두 달 만에 2억 7,000만원 더 오른 것이다. 반포동 반포자이 216.49㎡는 지난달 13일 44억 9,500만원(23층)에, 반포힐스테이트 155.38㎡는 지난달 2일 38억 3,000만원(9층)에 각각 신고가로 거래됐고 반포리체 138.26㎡는 지난달 12일 37억원(16층)에 역대 최고 가격에 거래됐다. 최근 전국 아파트 값 급등세가 한풀 꺾인 가운데 재건축 기대감이 반영된 곳과 상급지 위주로 가격이 뛰며 낮은 가격대 아파트와 격차가 더욱 벌어지고 있다.

/이다예 인턴 기자(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