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호암상 상금 3억 기부 "독립영화 발전 지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봉준호 감독이 호암상 예술상 상금 3억 원을 기부한다.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측은 7일 "2021 호암상의 예술상 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봉준호 감독이 상금 3억 원을 독립영화의 발전을 위한 지원사업에 기부한다"라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이 오스카상 4관왕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한국 영화에 신선한 에너지를 불어넣고, 경계를 넓혀 온 독립영화의 창작자들에게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자 함"이라고 설명했다.

기부에 관한 세부적인 사항은 단편영화를 포함한 독립영화 감독들에게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4월 중 독립영화 관계자들과 논의할 예정이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해 영화 '기생충'으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이라는 신기록을 세웠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