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르파티' 최정윤 "6년만 드라마 복귀, 너무 연기하고 싶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아모르파티' 최정윤이 드라마 복귀 소감을 밝혔다.

8일 SBS 새 아침드라마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태섭 감독, 최정윤, 안재모, 배슬기, 박형준이 참석했다.

박형준 최정윤 안재모 배슬기가 8일 SBS 아침드라마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아모르파티'는 혈연으로 엮인 가족은 아니지만, 서로 사랑하고 연대하며 진짜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배태섭 감독은 "좌절을 맛본 사람들이 희망을 찾는 이야기다. 짧은 절망, 긴 희망을 이야기하는 드라마다"고 설명했다.

최정윤은 '아모르 파티'를 통해 6년만에 드라마로 복귀했다. 최정윤은 "너무 오래 쉬어서 연기가 하고 싶었다. 시놉시스를 보고 나서 지금 내 나이에 이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하게 될지 궁금했다. 시놉시스가 파란만장해서 흥미로웠다. 나 역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만큼, 인생에 힐링이 될 것 같아 선택했다"고 말했다.

최정윤은 드라마 속 캐릭터와 비슷한 점을 묻는 질문에 "사실 별로 닮은 건 없다. 나는 살림을 잘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하지만 연희는 살림 1인자다. 그 부분은 닮지 않았다. 하지만 닥치는 어떤 상황에서 나름대로 해결 방안을 찾는 게 나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12일 오전 8시 35분 첫 방송.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