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성, FC 서울로 이적


 

'도쿄대첩의 영웅' 이민성(32)이 포항 스틸러스에서 FC 서울로 이적했다.

FC 서울 구단은 12일 "자유계약(FA) 선수인 베테랑 수비수 이민성과 2년간 계약을 체결했다"며 이날부터 경남 진주에서 실시하는 팀 동계훈련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182㎝, 78㎏의 체격을 지닌 이민성은 아주대를 졸업한 후 96년 부산 대우(현 부산 아이콘스)에 입단해 5년간 활약한 후 2003년 포항으로 옮겨 지난해 포항의 전기리그 우승에 한몫했다.

지난 97년 9월 일본 도쿄에서 벌어진 일본과의 프랑스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역전 결승골을 터트리며 영웅에 올랐고 K리그 통산 160경기 출전, 9골4도움을 기록했다.

조이뉴스24 최원창 기자 gerrard@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