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록 코로나19 확진, '집사부일체' 측 "당분간 4인 촬영"(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배우 신성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가운데 '집사부일체'는 당분간 신성록을 제외하고 촬영을 이어간다.

SBS '집사부일체' 측 관계자는 28일 조이뉴스24에 "신성록과 손준호의 동선이 겹친 날은 '집사부일체' 촬영 이후였다. 다행히 출연진과 스태프에 영향이 미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집사부일체' 현장포토 [사진=SBS]

이어 '집사부일체' 측은 "당분간은 신성록을 제외하고 이승기 양세형 차은우 김동현 4명이 촬영을 이어갈 예정"이라 덧붙였다.

앞서 신성록은 지난 23일 함께 뮤지컬 '드라큘라'에 출연하는 배우 손준호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그는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2주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컨디션 이상을 느껴 재검사를 진행한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신성록은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