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고은아·미르 남매 "부모님 모욕한 악플러 고소, 합의 없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고은아, 미르 남매가 부모님을 모욕한 누리꾼을 고소했으며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고은아와 미르는 지난 1일 유튜브 영상 '고소 진행 중입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고은아, 미르 남매가 악플러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이들은 "오랜시간 고통 속에 몸부림치며 어쩔 수 없이 고소를 하게 됐다"라며 "그분은 저뿐만 아니라 가족분들에게 큰 상처를 줬으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평소에 안 좋은 말이나 악플들은 면역이 됐다고 생각하는데 가족들을 건드리니 저도 정신을 못차렸다. 많은 분들에게 피해를 끼쳤고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저도 전환점을 맞이했으며 지금도 악플에 고통받고 있을 사람들을 생각하니 가슴이 아프다"라고 토로했다.

미르는 "고소를 진행 중"이라고 알렸으며 "평소 저희 가족에게 많은 DM이 온다. 당연히 많은 분들의 응원이 많이 오지만, 성희롱적이거나 나쁜 말들, 돈을 빌려달라는 DM도 많이 온다"라고 했다.

고은아는 "저희도 사람이니까 상처를 많이 받는다"라며 미르는 "정말 너무 힘들었다. 잠도 못 잤다. 심장이 제 귀로 들리는 느낌"이라고 털어놨다.

미르는 한 누리꾼이 DM을 통해 사실 확인되지 않은 일들로 부모님을 모욕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못 참겠어서 고소했다. 정말 제 인생에서 힘든 순간을 꼽으라면 지금"이라며 "이걸 보고 계시는 그분은 성공했다. 저를 괴롭히고 힘들게 하고 싶었던 게 목표면 성공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짜 화를 안 내게 하는 스타일인데 몇 년 만에 처음 혼자서 울었다. 너무 화가 나는 거다. 캡처본이 있는데 아무에게도 보여주기 싫다. 너무 충격적이라서 안 봤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이며 분노를 드러냈다.

미르는 "결과가 나오면 여러분께 공개해드릴 것"이라며 "변호사분하고 같이 경찰서에 갔다왔다. 고소인 진술을 했다. 경찰분께 긍정적인 말을 들었다. 이분이 너무 악질이라 경찰, 변호사도 한숨을 쉬었다. 굉장히 많은 죄목이 있는데 그걸 다 넣었다"라고 전했다.

그는 "'네가 변호사를 어떻게 대동하냐. 네가 나를 신고할 수 있겠냐'라고 날 건드렸는데, 결과를 보면 아실 것"이라며 "그동안 잘 빠져나가서 또 이러신 것 같은데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당신 인생에 큰 전환점이 될 사건이라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고은아 또한 "저희가 냉정해보일 수도 있겠지만, 선처 없고 합의 없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미르는 "저는 그분께 기회를 많이 드렸다. 마지막까지도 그분 이야기를 들으려고 했다"라며 "이번 일로 깨달았다. 가족 중 한 명이 이렇게 힘들면 주변에서도 너무 많은 피해가 있다. 요즘 영상이 뜸했는데 제가 촬영할 수 없었다"라고 고백했다.

고은아는 "저희도 고소 진행하면서 너무 속상하다. 그런데 너무 심하다"라며 "제발 다른 사람한테도 그러지 마라. 저희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한테도 악플 쓰지 마라. 정말 상처받는다. 쓰면서도 상처 안 받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끝으로 미르는 "오랜 시간 고통 속에 몸부림치며 어쩔 수 없이 고소를 하게 됐다. 그분은 저뿐만 아니라 가족에게도 큰 상처를 줬으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라고 고소하게 된 계기를 다시 한번 설명했으며 "평소에 안 좋은 말들이나 악플들은 면역이 됐다고 생각하는게 가족들을 건드니 저도 정신 못 차렸다. 그래서 많은 분께 피해를 끼쳤고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저도 전환점을 맞이했으며 지금도 악플에 고통받고 있을 사람들을 생각하니 가슴이 아프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구독자 중에서는 그런 분들이 없을 거라 확신하지만, 혹시나 주변에 그런 사람들이 있다면 꼭 올바른 길로 인도해 주길 빌겠다. 사실 이번 일도 조용히 넘어가려 했으나 요즘 저희 채널을 걱정해 주시는 분들이 많으셨고, 저희 또한 말하다보니 조금은 진정됐다"라고 설명했다.

미르는 "앞으로는 정신 똑바로 차리고 다시 원래의 방가네로 돌아오겠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