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혁, 의미심장 메시지 "덜 받은 벌 있다면 받겠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그룹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

김상혁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나쁜 사람들 벌 받았으면"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상혁이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김상혁 인스타그램]

이어 "나 역시 덜 받은 벌이 있다면 받고 죄 있는 만큼 다들 똑같이 벌받길"이라는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김상혁은 한 유튜브에 출연해 "개인사면 이야기를 하겠는데 상대 때문에 함구하고 있는 게 많다. 그 친구는 함구하나 안 하나 말하고 싶지도 않다"라며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또 "그 친구는 함구하나 안하나, 말하고 싶지도 않고 그 친구를 욕하고 싶지도 않다. 그냥 서로의 잘못된 선택이라 생각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후 송다예는 "이슈되길 원하는 것 같은데, 원하는 대로 시원하게 공개할까요? 누가 누굴 생각해서 뭘 함구한다는 건지? 한 번만 더 언급하면 제가 공개할게요. 가만히 잘 사는 사람 건드리지 맙시다"라고 글을 남겨 화제가 된 바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